음주 문제와 술 바로알기 | 한국의 음주문화 | 단주생활에 도움되는 100가지 제안
 
 
   


 
 
 
 


통상 한국인은 관대한 음주문화를 가졌다고 한다. “한국인은 모이면 마시고, 취하면 싸우고, 헤어진 후 다음날은 다시 만나 웃고 함께 일한다”라는 말이 그를 입증한다.

술 마시고 다음날 출근하지 않은 회사원에 대해 미국인들의 55%가 “그 사람은 알코올중독자다”라는 의견을 가졌지만 한국인들은 모두 “그럴 수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국인의 사회적 모임이나 집안 모임에는 술이 없는 경우가 거의 없다.

스트레스를 해소할 필요가 있을 때 마시고, 하던 일에서 해방되었을 때 마신다.
좋은 사람을 만날 때도 마시지만 피로할 때도 마시고 그냥 갈증이 날 때도 마신다. “한국인은 시도 때도 없이 마신다”는 말을 과언이랄 수 없을 정도이다.

더욱이 요즈음처럼 경제난과 자연재해가 겹쳐 사람들의 가슴이 답답할 때 “술처럼 좋은 위로제가 어디 있겠느냐?”고 물으면 부정할 사람이 몇이나 될 것인가.
그렇게 마신 술 소비량을 100% 순 알코올을 기준으로 보면 1인당 연간 10리터 정도가 된다.

쉽게 이해할 수 있게 말해 보면 1인당 1주일에 소주 2병 꼴을 마시는 것이다. 전체 인구 중에서 술을 안 마시거나 적당하게 마시는 습관을 가진 사람들을 제외하고 보면 그 양의 2~3배 이상을 마시는 사람들이 상당수 된다고 볼 수 있다.
그러니 우리 나라의 알코올 문제가 심각하다는 의견이 나올 만하다.
더욱이 한국인은 술에 대한 지식이 극히 상식적이고 술 문제의 해결에 구체적인 노력을 보이고 있지 않아 문제가 더 심해지고 있다.

한국인의 음주실태를 좀더 자세히 살펴보자.
주 3회 이상 마시는 사람들이 음주자 3명 중 1명이다. 마실 때 2차 이상 가는 사람들은 55%가 넘는다. 이것이 가장 고질적인 병폐다. 또 13%나 되는 사람들은 항상 3차를 간다.



과음자(1주일에 4회 이상) 27.9%
적정 음주자(1주일에 2~3회) 49.5%
소량 음주자(1주일에 1회) 22.6%


더욱이 그 이유를 살펴보면
- ‘헤어지기가 아쉬워서(42%)'나
- ‘분위기를 변화시키려고(14%)' 2차 이상을 간다고 한다.

더욱이 ‘상대방의 강요로(16%)' 가기도 한다. 이쯤 되면 과음과 폭음이 음주 자체로서보다도 일상생활의 일부로서 함께하고 있다는 평가가 가능해진다.
스스로 술을 더 마시기 위해서도 가고, ‘정' 때문에 가기 싫어도 가며, 마시기 싫을 때도 상대방의 강요가 있으면 거부를 하지 못한다.

전래의 미덕인 ‘정'의 문화가 술만큼이나 오용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술에 대한 지식도 없고, 더욱이 문제해결에 필요한 사회기술 훈련이 전혀 되어 있지 않아 음주 압력에 무력해져 버렸다고도 볼 수 있다.

 
 
 
Copyright ⓒ alcohol114.com. All rights reserved.
주 소 : 서울시 도봉구 창4동 181-52 옥산빌딩 702호 | 전화번호 : 080-993-0002
E-mail : ilkwon1012@nate.com